주한 라트비아대사관은 라트비아-대한민국 간 비즈니스 협력을 장려합니다

28.02.2017. 11:13

2월 24일 서울,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는 라트비아의 환경 관련 기업인 에코 발티아 그루파(ECO BALTIA GRUPA)과 대한민국 기업인 메센 아이피씨(MECEN IPC) 간의 라트비아 환경 경영 이슈 협력을 위한 협정 서명 현장에 함께 했습니다. 에코 발티아 그루파의 마리스 시마노빅스(Māris Simanovičs) 회장 그리고 카스파르스 포겔마니스(Kaspars Fogelmanis) 대표는 일주일 간 한국을 방문하며, 환경 경영과 관련된 여러 생산공장들을 방문하여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대한민국 기업들과의 만남을 가졌습니다.

이 방문은 라트비아 투자개발청(LIAA)과 주한 라트비아 대사관의 공동 협력으로 계획되었습니다. 방문 결과, 대한민국 내에서 폐기물 처리 및 환경 솔루션 관련에서 선두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기업인 메센 아이피씨와 양해각서(MoU)가 체결되었습니다.

주한 라트비아 대사관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최근에 설치된 해외 대사관으로, 올렉스 일기스 대사대리가 첫 대한민국 상주 라트비아 외교관으로서 2015년 9월부터 서울에서 업무를 개시했습니다.

라트비아의 첫 대한민국 상주 특명전권대사인 페테리스 바이바르스는 2016년 1월 15일에 신임장이 제정되었습니다. 대사관의 주요 업무는 라트비아와 대한민국 양국 간의 양자 경제 관계를 증진시키는 것입니다. 주한라트비아대사관은 라트비아의 투자개발청과 다른 비즈니스 단체들과 협력하여 라트비아 기업들이 더 활발하게 대한민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016년 라트비아의 대한민국 수출은 15% 정도 증가했으며, 현재 총 수출액은 약 5천만 유로에 달합니다. 1991년에 정식 수교하며 시작된 양국의 외교관계는 이 후 이중과세방지협정 그리고 양자간 투자보호협정 등과 같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또한, 라트비아는 유럽연합과 대한민국간의 자유무엽협정(FTA)를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프레스 컨택:

주한 라트비아 대사관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대로36길 29 (한남동), (우편번호: 04417)

전화: (02) 796-7750

팩스: (02) 796-7753

이메일: spambots으로부터 이메일 주소가 보호되었습니다. 보시려면 JavaScript를 활성화하세요.

홈페이지: http://www.mfa.gov.lv/kr/